동충하초
동충하초

희귀 버섯인 동충하초가 중국에서 뇌물로 큰 인기를 끌고 있어 중국 사정 당국이 대대적인 단속에 나섰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의 최고 사정 기관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최근 공지를 통해 중국 서북부 칭하이(靑海)성에서 동충하초 거래 등을 겨냥한 3개월간의 특별 단속을 벌인다고 밝혔다.

중앙기율위는 공금을 횡령해 동충하초를 사들이는 관료들과 동충하초를 뇌물로 주거나 받는 기업가, 공무원 등을 대대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다.

시진핑(習近平) 의 반부패 사정 운동을 이끄는 중앙기율위가 이처럼 특별 단속에 나선 것은 동충하초가 뇌물로 큰 인기를 끌면서 더는 이를 방치해서는 안 되겠다는 판단을 내렸기 때문으로 여겨진다.

겨울에는 벌레이던 것이 여름에는 풀로 변한다고 해서 ‘冬蟲夏草’라는 이름을 갖게 됐으며, 신장 질환과 남성 성 기능 장애 등에 효력이 있다고 해서 ‘히말라야의 비아그라’라고도 불린다.

동충하초가 중국에서 뇌물로 인기를 끄는 이유는 금보다 더 비싼 가격에 무게도 가벼워 쉽게 주고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홍콩에서 동충하초의 시세는 g당 370홍콩달러(약 5만4천원)에 달해 g당 330홍콩달러인 금보다 더 비싸다.

홍콩의 한 동충하초 거래상은 “한때 최고급 동충하초의 가격이 g당 1천 홍콩달러(약 15만원)를 넘어섰던 적도 있다”고 전했다.

지난 2015년 검거된 광둥(廣東)성의 고위 관료는 자택에 뇌물로 받은 동충하초 200㎏을 가지고 있다가 적발됐다. 이는 940만 달러(약 107억원)에 달하는 막대한 양으로, 그는 뇌물수수죄로 15년 6개월형을 선고받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